2012년 히류켄이 플레이한 미소게 랭킹 에로게 관련

네.

사실 올해는 너무 바뻐서 소프캬라 작품도 미처 플레이를 못할 지경이었지만, 어찌됬건 블로그도 다시 열었겠다, 한번 정리할 만은 한 것 같군요.

개인적인 취향 위주이며 플레이안한 작품도 많기 때문에 편중된 랭킹이지만, 일단 여기 들 정도면 해볼만은 한 작품들입니다.

그리고 LILITH는 작년의 저속해지는 유부녀도 그렇고 대마인 아사기3도 그렇고 왜 연말에 신작을 내서 랭킹에 못넣게 하지...



구성 랭킹

설정의 에로도, 에로씬과 스토리의 연관성, 음악이나 원화의 연계도, 짜임새 있는 구성에 대해서입니다.

1위 特別授業3SLG

게임성을 희생해서 구성력을 얻은 게임

사실 본작은 조교시뮬레이션의 밸런스는 준쿠소게에 가깝습니다.

제가 조교계 역대 최고 작품으로 꼽는 양대 작품인 커스텀 례노 2나, 회색의 하늘에 떨어지는 날개와는 달리, 본작은 능력치에 대한 보상이 매우 적고, 이벤트와 엔딩이 전혀 따로 놀며, 이벤트 해방 조건이 극악하기 짝이 없습니다.

그러나, 바로 그렇기 때문에 H씬 하나하나가 상황에 딱 들어맞게 되고, (나오는 조건이 엄청 한정되어 있으니까 상황에 맞을 수밖에....)
씬 회수 및 수많은 업적(.... 왜인지 왠만한 스팀 게임 이상의 업적들이 있습니다....) 달성을 위해 리플레이를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위의 양대 명작에 비하면 밀리지만 이정도면 충분히 올해의 조교SLG.

무엇보다 사생아인 친딸이 메인 히로인인게 크게 어필했습니다.


2위 Monsters Survive ~지면 몬스터에 생식된다 ~

사실 몬스터 능욕물은 넘쳐나며, 같은해의 Monster Park 2에 비하면 몬스터 에로 자체는 약간 부족.

그러나 창녀루트도 재밌고, 몬헌 세계관을 훌륭하게 에로로 재구성한 완성도, 적재적소의 캐릭터 사용이 훌륭합니다.

2012 Lilith 최고 작품은 오히려 이쪽으로 보임. 신도 에루 커리어 사상 최고작이기도 하고.



3위 최면유희

결과가 아닌, 과정을 중시하는 MC물.
사실 극초기 MC물들중엔 이쪽도 있긴 있었습니다만, BR과 SJ가 각각 일상물(...)과 배틀물(...)로 MC 장르를 확립시키면서 이쪽 계열은 한동안 보이지 않았죠.

마지막에 히로인 멘붕이나, 주인공의 철면피스러움도 필견. 단지 분기구성이 그닥 좋지 않은게 단점입니다.

2012 베스트 MC물은 이 녀석.


4위 데모니온 ~ 마왕의 지하 요새 ~

캐릭 하나하나의 매력이 다소 부족한 편이지만 그것을 우직한 마왕의 캐릭터성과 적재적소에 배치한 H씬으로 때우는게 우수합니다.
특히 H 숫자가 꽤 부족한 편임에도 히로인들의 함락 과정을 요소요소 확실하게 다뤄주는 라이터의 구성 능력이 최고 수준.

신규 회사의 첫 작품이며, 하필 발매일이 Venus Blood ~Frontier~와 창각의 아테리얼이랑 동시에 발매되서 SLG 팬들을 갈라먹는 통에 손해를 크게 봤음에도 높은 매상을 올리며 회사를 어필한 수작.


5위 실리콘 ☆ 매직 ~ 태어나기 전부터 당신 전용?! ~

개그스런 에로에로 설정과 간결한 시스템.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누키게의 전형.
역대 BISHOP 소프트 계열 중 스쿨헤븐 다음으로 재밌게 했습니다.



 캐릭터 랭킹
얼마나 에로한 캐릭터가 있는지를 기준으로 고른 겁니다.

1위. 카라 The Blood Lord
쿨한 누님들의 아헤가오는 필견! 

짧은 누키게 속에서 누님캐들을 적극적으로 어필하면서 신나게 망가트리는 쿨한 전개가 일품입니다.

H씬 분배나 너무 빠른 스토리가 문제긴 하지만 캐릭터만으로도 충분히 어필하는 작품.


2위. Venus Blood ~Frontier~

전작 이후 슬슬 로키캐러밖에 안팔린다는걸 확신한 Dualtail사는 충분히 로리들을 투입해서 인기투표 1,2,3위를 휩쓸었고, 10위권 안에 들기가 힘들었던 역대 메인 히로인들과는 달리 4위에 안착한 티르카, 극성팬들을 가지고 있는 프레이아, 츤데레로 어필한 헬 등, 전반적인 히로인들의 인기가 상승.
주인공인 로키는 중2병이라고 비웃음당하며 역대 주인공 중 최초로 팬들에게 "짱"을 붙여서 불리게 됬습니다만, 그 귀여움이 또한 매력.


3위 영웅*전희
캐릭 수가 그나마 살렸다. 히미코 H씬좀 줄이라고 이놈들아...

위인 모에화를 숫자로 밀고나간다는 비범한 발상 덕에 평타친 게임

인터페이스는 깔끔하지만 스토리랑 구성, 게임성이 모두 원화랑 이름값을 못따라가는게 문제.



4위 초광전대 저스티스 블레이드 0 ~대수령의 적은 대수령~

쿨 뷰티 시구레와 유부녀 치즈루, 그리고 정체는 네타니 말못할 후온.
이 3명이 대수령에게 넘어가는 과정이 매우 매력적입니다.

1편 이후 MC로서의 매력이 사라졌다는 평을 듣던 본 시리즈에서 오랜만에 초심으로 돌아간 작품.

근데 슈츠 디자인과 스토리까지 전부 복고풍이라니. 게다가 스토리는 그야말로 오노레 디케이드!


5위 우주형사 스텔반
아이샤랑 유리카가 너무 귀여워요.

문제는 메인 히로인 우주형사 2명이 전작보다 매력이 크게 떨어진단 것.

...악의 여제와 기지 사령관만 믿고 가야 하다니...




H씬랭킹

명 H씬이 얼마나 에로하고 많은지를 기준으로 고른 랭킹입니다.

1위 Venus Blood ~Frontier~
초반 H들은 그냥저냥 평타.

그러나 후반의 광화 H들과 엔딩 H들이 하나같이 취향의 극으로 달리는 것들 투성이.

사실 엔딩들을 빼면 전작 ABYSS보다 살짝 딸리지만 엔딩들이 워낙 쩔어서 비교불능.

물론 엔딩 이외에도 반찬으로 충분합니다.


2위 特別授業3SLG

특수 이벤트들은 강렬하며, 특수 이벤트 이외의 조교 이벤트들도 스테이터스에 따라 대사 구성이 계속 바뀌고, 분량이 짧은 대신 5개를 스톡해서 보여주기에 원하는 대로 조합해서 즐길 수 있습니다. 
앞에서 고득점을 얻은 구성과 라이터의 앙상블이랄까요.


3위 MONSTER PARK 2 ~ 신들을 임신 한 소녀 ~

전작에 비해 캐릭터들의 매력은 줄었지만, 과연 원조 몬스터물.
보다 다양해진 취향 커버에 전작의 매니아성을 두루 갖춰 밸런스가 있습니다.

우후죽순처럼 쏟아지는 몬스터물들 속에서 구관이 명관임을 과시한 작품.

4위. 용처녀 그라디에이트

전처녀 발키리 G를 피날레로 전처녀물은 어느새 과거의 유물이 되어 증발해버린 전처녀물의 추억을 살릴 작품.
오랜만에 퇴화한 타마루 마코토씨의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랄까, 당신 이렇게 남자를 못그렸던가....

루네의 그 만들다만 노가다 시스템 대신 훨씬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투희들의 향연이 매력.



5위 Yin-Yang! X Change EX ~ 나의 선생님이 이렇게 여자일 리가 없어 ~

왜인지 원화가가 바뀔때마다 그림이 후덕해져 가는 경향성이 있는 CROWD... 과연 어디까지 달릴 것인가.
TS 붐이 사그러든 이후에도 꾸준히 TS만 내놓는 TS의 대가들.
사상 최초의 교사 TS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랄까. 역대 주인공중 제일 성격이 순하고 만만한 것 같은데. 이 교사...



게임성

게임으로서 즐길 수 있는 재미. 순수 어드벤쳐들은 당연히 제외됩니다.

1위. Venus Blood ~Frontier~

그야말로 완성작

VBD가 1차 슈퍼로봇대전 수준.
VBE가 3차 슈퍼로봇대전 수준.
VBA가 슈퍼로봇대전 F 수준이며
VBF는 슈퍼로봇대전 알파 수준입니다.

농담이 아니라 거의 정확히 저런 식으로 대입됩니다. 시리즈를 꾸준히 해오신 분이라면 고개를 끄덕이실 듯.

접근성이 낮다는 것과 아이템 획득률 증가 특수능력의 지나친 효율성 정도를 제외하면 고칠게 없는 수준.


2위 데모니온 ~ 마왕의 지하 요새 ~

오랜만에 나온 제대로 된 던전키퍼류 게임.
오랜만에 보는 실시간 게임이란 것도 포인트.
단점이라면 컨트롤이 체력 적어진 몹을 재빨리 회수하고 다시 내놓는 방식이라 이런 단순한거 싫어하는 사람은 쉽게 질릴 거라는 정도?
무엇보다 이게 이 회사의 첫 작품이라는 것만으로도 이정도면 놀라운 수준.


3위 창각의 아테리얼
위의 목록들 보시던 분들이면 "이곳 주인은 이런 대작은 안했겠네?" 라고 생각하셨을지도 모르지만...
죄송합니다. 했습니다.
첫 TCG라 그런지 밸런스가 발로가는게 문제.
거기다가 클리어에 매우 중요한 몇몇 파트들을 놓치기가 너무 쉽습니다.
사실 에우슈리 게임 특징이기도 합니다만 본작은 형식이 꽤 달라지다 보니 이게 더 심각한 수준.


4위 이하는 재밌게 한 게임이 없어서 생략.



종합.


대상 
Venus Blood ~Frontier~




신인상 
데모니온 ~ 마왕의 지하 요새 ~

아차상 
特別授業3SLG


이상입니다.

덧글

  • 구라펭귄 2012/12/31 16:31 # 답글

    영웅전희는 전캐러 H가 없어서 망 ;ㅅ;
    팬디스크 만들고 있던데 여기서도 없으면
    그냥 오야리브랜드는 두번 망하는거죠!(....)
  • 히무라 2012/12/31 16:41 # 답글

    대상과 신인상은 궁금할정도의 작품이네요
  • D 2012/12/31 19:09 # 삭제 답글

    아... 아무리 서브컬쳐라지만;;;;

    아.......................................

    이런 세계도 있었군요...
  • iza 2012/12/31 20:51 # 삭제 답글

    VBF의 게임성은 올해 나온 물건들중에서는 확실히 최고였습니다.
  • egomaniac 2012/12/31 22:50 # 답글

    음 몬스터 서바이브가 꽤 괜찮았나보네요. 저거 발매되고 면갤에서 지뢰라는 이야기 많이 나와서 별로인줄 알았는데...
  • 히류켄 2012/12/31 23:50 #

    작품은 괜찮은데 홍보가 잘못됬습니다....

    괜히 RPG 어드벤쳐로서 만든 양 홍보했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히로인 피격장면(...)을 보여주기 위한 들러리고, 어디까지나 순수한 뽑기게거든요.

    몬헌 팬이나 신도 에루 팬이라면 상당히 즐길 수 있습니다.
  • 이즈 2013/01/02 10:04 # 답글

    VBF 다좋았는데 왜 오딘은 광화없나요....슬펐음...(응?)

    오뎅과 백로리의 흐콰엔딩은 정말 희대의 엔딩이라고 생각해요. 다른 히로인 엔딩은 좀 재미없고, 이시리즈의 뻔한 엔딩이였지만.......

    근데 애초에 듀얼테일은 op에서 엔딩 CG네타 다해서 엔딩CG의 참신함이 좀 부족한듯....
  • 히류켄 2013/01/03 10:30 #

    진 오딘도 충분히 매력넘쳤습니다.

    ...그런데 엔딩도 CG네타가 있던가요? 기억이....
  • 이즈 2013/01/03 10:52 #

    듀얼테일 시리즈 전통으로 하렘엔딩 cg는 오프닝에 꼭 들어갔을걸요...
  • 히류켄 2013/01/03 11:25 #

    아하. 맞다. 하렘 엔딩은 나왔죠.

    ...이건 뭐 전통이라... 엔딩이라고도 생각 못했네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카에데짱


VBR